연합뉴스

서울TV

20대 백반증 여성, 화려한 누드 모델로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전 세계 인구 0.5~2% 정도가 일종의 색소 결핍 피부질환을 가지고 있다는 ‘백반증(vitiligo)’. 수년간 자신의 백반증으로 잔인한 험담을 겪어왔던 한 여성의 용기 있는 누드모델 도전기를 지난 1일(현지시각) 외신 데일리 메일이 소개했다.

이탈리아 한 식당의 웨이트리스로 일하고 있던 프란체스카 콘티(Francesca Conti·26)는 6년 전 백반증 진단을 받았다. 주위의 놀림과 손가락질도 자연스럽게 함께 했다. 하지만 그녀는 진정한 ‘자기애’ 하나만으로 화려하게 부활했다.

로마 출신 법대생으로 당시 스무 살이던 콘티는 수영장 파티에 갔다. 한 남자가 그녀의 얼굴에서 하얀 점을 발견하고 백반증 같다고 조심스럽게 조언했지만 무시했다. 하지만 몇 주 후 그 사람 말이 옳았다는 걸 알고 크게 놀랐다. 그리고 그해 여름이 끝날 무렵 증세는 나날이 커져갔다.

▲ 유튜브 영상 캡처
아이러니하게도 그녀는 자신이 이 질환에 대해 잘 알지 못했고 그래서 이 증상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한다. “처음에 나는 백반증이 뭔지 몰랐어요. 지금 생각해 보니 그 병의 증세를 알았다면 더 많은 좌절과 고민을 했을 것”이라며 “그 병이 내가 삶을 살아가는 동안 나에게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고, 어쩌면 나를 더 특별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렇게 확고히 형성된 삶의 가치관은 그녀를 비웃거나, 혹은 맘대로 내뱉는 사람들의 천박한 언어들과 이상한 눈으로 바라보는 아이들의 시선까지도 무시할 수 있게 만든 원동력이 되었다.

그녀는 “내 몸처럼 ‘조금 다른 아름다움’이 어떤 사람들에겐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았다. 또한 모든 사람들이 자신의 모든 것을 아름다움으로 받아들이기만 한다면 그 역시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도 알았다”며 “이제 대부분의 사람들은 내 모습에 신경 쓰지 않는다. 오히려 내 피부의 아름다움을 칭찬하기까지 한다”고 말했다.

▲ 유튜브 영상 캡처

콘티는 처음 누드모델을 할 계획이 전혀 없었다. 하지만 한 사진작가로 인해 이 세계에 몸을 담그게 됐다. 파트타임으로 시작한 일이었지만 그녀의 누드 사진 공개로 인한 후폭풍은 ‘일파만파’로 커졌다. 많은 사진작가들이 그녀의 누드에 매료됐고 함께 일하자는 제안이 쇄도했다. 그녀의 단점이 최고의 장점이 된 거다.

하지만 그녀는 아직까지 이런 인기에 익숙지 않다. 누드모델 작업을 통해 전달하려 메시지에 대한 책임감도 확실히 느끼고 있다. 또한 누드모델을 계속하기 위해선 더운 날씨에 햋볕 노출을 조심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멍이 들기 때문이다. 일을 위해 성가신 일이 또 하나 생긴 것이다.

그녀는 예전에 자기를 비난하는 사람과 심하게 싸웠다고 한다. 하지만 며칠이 지나서 그런 감정을 추스르고 이렇게 생각했다.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나쁘게 모함하는 어떠한 사람들의 ‘전략’에도 말려 들지 말자고.

그녀는 “나의 친구들과 가족들은 늘 나를 격려해주고 나 만큼이나 내 모든 상황을 사랑한다”며 “백반증은 감염되지 않고, 그 누구도 피해를 입지 않는다. 당신 자신에서 강한 것을 찾아라. 당신 자신은 예술 그 자체다. 다른 사람들에게 더 많이 보여 줄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누구든지 자기 자신의 모습이 어떠하든지 관계없이 ‘자신을 강렬히 사랑하라’는 메시지다.



사진 영상=Celebrities World/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