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기아차, 슈퍼볼 광고 공개…록의 전설 스티븐 타일러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팅어 GT의 고성능, 변화무쌍한 시간 여정으로 표현



기아차가 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 US뱅크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미국프로풋볼(NFL) 슈퍼볼에서 선보일 스포츠 세단 ‘스팅어’ 광고를 1일 공개했다.

앞선 티저 영상에서 등장한 두 대의 스팅어 GT 트윈터보 중 한 대의 주인공은 F1(포뮬러원)과 인디애나폴리스 500 챔피언십을 각 2회 우승한 베테랑 카레이서 에머슨 피티팔디였다.

베일에 싸여있던 또 한 명의 레이서는 전설적인 록밴드 ‘에어로스미스’의 리드 보컬 스티븐 타일러(70)로 밝혀졌다.

에어로스미스는 1970년 데뷔해 1억5천만 장 넘는 앨범 판매고를 올린 록그룹이다. 스티븐 타일러는 할리우드 여배우 리브 타일러의 아버지다.
기아차의 60초짜리 스팅어 광고에는 ‘젊음에 의해 흥분된 마음(Fueled by Youth, A State of Mind)’을 담았다,

스티브 타일러의 보컬이 돋보이는 올타임 히트곡 ‘필 섬씽 어게인(Feel Something Again)’이 광고를 관통하는 메시지이기도 하다. 타일러의 또 다른 히트곡 ‘드림 온’과 영화처럼 리믹스되는 영상이다.

노장 로커 타일러는 스팅어의 스타트 버튼을 누르면서 CGI 기술을 통해 20대의 젊음을 발산한다.

기아차는 타일러와의 정교한 협업을 통해 스팅어 GT 터보의 365마력 엔진이 70세에서 25세까지의 변화무쌍한 여정을 이어주는 모습을 그렸다.

CNET 로드쇼에서 ‘올해의 자동차’로 선정된 스팅어 GT는 트윈터보 V6 엔진으로 최고 속도 167마일, 60마일 제로백 4.7초의 빼어난 성능을 자랑한다.

기아차 최고디자인책임자(CDF) 피터 슈라이어와 테스트 및 고성능개발 책임자 알버트 비어만의 역작이다.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담당 부사장 사드 체하브는 “스팅어는 ”혁신적 디자인, 프리미엄 편의성, 놀라운 파워를 믿을 수 없는 가격대에 담아낸 드림카“라며 ”우리의 젊음은 기아의 힘이다. 스티븐 타일러와 에머슨 피티팔디와 함께 슈퍼볼 광고에서 이를 공유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