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톰 크루즈의 새로운 미션…‘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1차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의 여섯 번째 작품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1차 예고편이 공개됐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미국 최첨단 첩보기관 IMF의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가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와 예상치 못한 위기에 처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공개된 1차 예고편에는 화려한 액션을 선보이는 톰 크루즈의 열연이 담겨 있다. 맨몸으로 헬리콥터에 매달리고, 고층 건물 사이를 뛰어넘는 등 긴장감 넘치는 그의 액션 장면이 시원한 볼거리를 예고한다.

특히 헬리콥터 액션 장면은 CG와 합성이 아니라 톰 크루즈가 직접 소화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또한 고층 건물 사이를 뛰어넘는 액션 장면 촬영을 톰 크루즈가 직접 연기하다가 발목 부상을 당해 화제가 된 바 있다.

▲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스틸컷.

또 DC 코믹스의 대표 캐릭터 ‘슈퍼맨’을 맡아 활약한 헨리 카빌의 합류도 눈길을 끈다. 헨리 카빌은 IMF에서 에단 헌트의 돌발 행동을 저지하기 위해 고용한 인물 ‘어거스트 워커’ 역으로 분해 톰 크루즈와 박빙의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미션 임파서블 3’부터 12년째 시리즈를 지켜온 IMF의 천재 IT 전문가 ‘벤지 던’ 역의 사이먼 페그와 모든 시리즈에 출연해 에단 헌트의 동료로 활약한 ‘루터 스티켈’ 역의 빙 라메스의 존재감이 시리즈 팬들을 반갑게 한다.

1996년부터 시작된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는 전 시리즈 모두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했으며, 전 세계 시리즈 누적 수익이 무려 약 28억 달러(한화 약 3조원)이라는 천문학적인 수익을 거둔 유일무이한 작품이다.

국내에서도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2011년)은 757만,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2015년)은 612만 흥행 등 시리즈 누적 관객이 2000만명 이상으로 기록됐다.

이번 작품은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을 연출한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이 다시 한 번 메가폰을 잡았다. 올여름 개봉 예정.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