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피부 미용사로 변신한 거머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거머리를 이용해 미용케어를 받고 있는 사브리나 시에크(Sabrina Sieck)(유튜브 영상 캡처)
얼굴 피부 미용엔 거머리가 대세다?

거머리를 이용한 소름끼치는 피부미용법이 스타들 사이에서 최신 트랜드로 각광 받고 있다고 지난 2일(현지시각)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 에이전시가 소개했다.

사브리나 시에크(Sabrina Sieck)라는 한 여성이 세계적인 모델 미란다 커(Miranda Kerr)를 포함해 즐비한 스타들이 사랑하고 있는 매우 독특한 얼굴 스킨케어를 받았다. 결과는 ‘대만족’이라고 주장한다. 거머리를 이용한 얼굴 케어를 받은 후 매우 편안한 느낌을 받았고 더 건강하게 보인다는 게 이유다. 하지만 미국에선 아직까지 얼굴 미용 치료를 위해 거머리를 사용하는 민간 의사는 5명에 불과하다고 한다.

시골 냇가에서 손, 다리, 가슴 심지어 목에 거머리가 붙어 소스라치게 놀라 급히 떼어낸 경험을 가진 사람들에겐 영상 속 ‘싱싱해(?)’ 보이는 거머리 한 마리를 보는 것만으로도 불쾌할 것이다. 더구나 영상 속 여자의 목과 얼굴 일정 부분에 붙어 있는 거머리를 보기만 해도 매우 소름끼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영상 속 거머리는 단지 얼굴 미용 케어를 위한 ‘도구’에 불과하다.

▲ 거머리를 이용한 미용 케어를 받기 전과 후의 거머리 상태변화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거머리가 그녀의 목을 타고 올라가는 동안 두 번이나 몸 속 액체를 분비한다. 그리고 미용 케어를 진행하면서 많은 액체를 그녀의 목 주변에 토해낸다. 이 미용법을 시행해 오고 있는 니디아 디아즈(Nidia Diaz) 박사는 “거머리를 이용한 이 미용법은 당신에게 놀랄만한 기분을 줄 수 있다”고 자신있게 말한다.

32개의 뇌, 3개의 턱 그리고 300개의 이빨을 가진 거머리들은 점액질의 분절된 몸안에 공구 같은 훌륭한 도구가 있다. 이 도구들이 피부속에서 특정 역할을 하는 것이다. 이들은 약 2,500년 전 이집트에서 처음 사용됐으며 수세기 동안 의료 분야에서 다루어져 왔다. 현재는 소수의 개별 민간 요법가들에 한하여 이용되고 있다.

▲ 거머리를 이용해 치료 받고 있는 역사 속 한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디아즈 박사는 “거머리들이 지구상에 있는 이유는 인간을 치료하는 데 있다고 생각한다. 언젠가는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거머리를 이용한 치료법을 받아들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물론 그녀의 판단이 옳을 수도, 틀릴 수도 있다.

우린 늘 새로운 것에 대해 신중하게 검증하고 조심스럽게 받아들여야 한다. ‘맹신(盲信)은 절대 금물’이기 때문이다.



사진·영상=Caters Clips/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