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댄스 삼매경’에 빠진 최고령 줌바춤 달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캐나다 몬트리올에 살고 있는 ‘줌바춤의 달인’ 레이첼(Rachel) 할머니(유튜브 영상 캡처)

머리가 새하얀 할머니가 젊은 프로 댄서와 줌바(Zumba) 춤 추는 모습이 화제다. 어림잡아 40살 이상 차이나는 듯 보이지만 춤추는 모습은 조금도 어설프지 않다. 심지어 넘치는 끼를 주체하지 못하고 흥에 겨워 ‘댄스 삼매경’에 빠져 있는 모습을 보면 매우 ‘경쟁력’ 있는 춤새라 인정할 만하다.

지난 16일(현지시각) 외신 데일리메일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란 말을 실감나게 하는 ‘줌바춤의 달인’ 레이첼(Rachel) 할머니를 소개했다.

캐나다 몬트리올 엘라 피트 프로(Ella Fit Pro) 센터에서 열린 댄스 수업시간에 레이첼이 그녀의 줌바 전문 코치 리나(Rina)라는 젊은 여성과 나란히 서서 춤을 추고 있다.

45초 가량 되는 이 영상엔, 레이첼 할머니가 배경 음악으로 나오는 살사 음악에 맞춰 복잡하고 어려운 춤동작을 완벽하게 소화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엉덩이를 부드럽게 롤링하고 음악에 맞춰 몸을 낮추고 엉덩이를 흔드는 고난도의 트워크(twerk) 동작까지 보여 준다. 코치인 리나는 자신과 완벽하게 타이밍을 맞춰 춤을 춘 할머니를 위해 하이 파이브까지 요청하면서 그녀를 축하한다.

▲ 레이첼(Rachel) 할머니와 그녀의 댄스 강사인 리나(Rina)(유튜브 영상 캡처)

리듬감이 충만한 레이첼 할머니는 리나와 함께 2년간 이 수업에 참여했고 결국 노련한 ‘프로 댄서’가 됐다. 이 영상은 지난 금요일 소셜 미디어에 게시돼 210만 명의 누리꾼들로부터 엄청난 찬사를 받았다. 한 방문자는 “할머니가 추는 춤은 너무나 아름답다. 춤은 모두를 위한 거다”라며 “한 번 뿐인 인생, 레이첼 할머니처럼 제대로 살아보자”라는 코멘트를 달기도 했다.

몬트리올 피트니스 수업은 자신들의 건강을 위해서 활동적인 생활을 영위하고자 하는 노인들을 위해 만들어졌다고 한다.



사진·영상=Daily Mail/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