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 낚아채려는 고양이의 ‘역대급’ 점프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공중의 새를 잡기 위해 놀라운 점프력으로 하늘 높이 솟구쳐 오른 고양이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공중의 새를 잡는다고? 그것도 사람이 아닌 고양이가?

총이나 다른 어떤 포획도구를 가지고 있어도 잡기 힘들다는 공중의 새를 맨 몸으로 잡으려다 물에 빠진 고양이 한 마리의 웃지 못할 영상이 화제다. 지난해 4월, 영국 북부 요크셔(Yorkshire) 한 정원 마당 CCTV에 녹화된 영상을 지난 18일(현지시각)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인 ‘라이브 릭’을 통해 소개됐다.

영상 속, 새를 잡으려는 주체가 고양이라는 점이 매우 특이하고 ‘재밌는 요소’라면, 새를 향해 ‘날아오른(?)’ 고양이의 ‘역대급 점프’는 입이 턱 벌어지는 ‘놀라운 요소’라 하겠다.

공중의 새를 잡으려다 물에 빠진 고양이의 역대급 점프가 뒤늦게 화제다. 물론 고양이의 ‘무모한 도전’이 실패로 끝나 물에 빠지는 낭패를 맛보았지만, 새를 잡기 위해 공중으로 쏜살같이 날아든 순간 점프력과 순발력은 영상을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감탄을 금치 못하게 한다.

샘(Sam)으로 불리는 고양이 한 마리가 마당 정원에 설치된 사각 원통 속에 숨어 있다. 하늘의 새 한마리가 잠시 하강하려 한다. 이 새가 숨어 있던 고양이의 시야에 들어오자 고양이는 파란 통 속에서 나와 순식간에 하늘로 날아오른다. 마치 대포알이 날아가는 것과 같은 모습이다.

▲ 공중의 새를 놓치고 물속으로 떨어지는 순간(유튜브 영상 캡처)

하지만 공중에서 새를 잡아 보겠다는 ‘야심 찬 노력’은 속절없이 물 웅덩이로 빠지면서 물거품이 된다. 이 고양이는 민망함을 아는지 바로 물속에서 뛰쳐나와 잔디를 지나 어디론가 사라진다.

고양이 주인은 “샘은 정말 말썽꾸러기다. 아무런 생각 없이 행동이 먼저 나가는 녀석이다”라며 “그러한 행동은 종종 재밌고 유쾌한 모습으로 나타난다”고 말했다.



사진·영상=The World Virtual/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