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박제 너구리’로 딸 놀래킨 철부지 아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제된 너구리로 장난친 아빠와 놀라 뛰어 나오는 딸의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당신에게 우연히 이런 상황이 발생한다고 가정해 보자.

집 안엔 본인 외에 아무도 없다. 친한 지인이 보낸 박제된 너구리 한 마리를 택배를 통해 받는다. 택배 상자를 열어서 박제 너구리를 감상하고 있는데 중학생 딸이 1시간 내로 집에 온다는 전화를 받는다.

당신이라면 이 박제 너구리를 어떻게 하겠는가? 딸을 위해 보기 좋은 곳에 올려놓고 감상할 수 있도록 자랑할 수도 있겠고, 아니면 정반대로 묘한 곳에 숨겨 놓았다 딸을 놀라게 하는 도구로 사용할 수도 있지 않을까?

이 중 두 번째 방법을 ’선택한‘ 아버지의 어린애 같은 장난이 화제다. 이 장난 덕분에 딸이 얼마나 놀랬던지 비명에 가까운 소리를 낸다. 기절하지 않은 것만으로도 천만다행이다. 아버지의 장난이 말 그대로 ’퍼펙트‘ 점수를 받는 순간이다. 이 모습을 지난 19일(현지시각) 외신 라이브릭에서 소개했다.

영상 속 케빈(Kevin)이란 남성이 박제 너구리 한 마리를 식료품 저장실 내 구석에 잘 보이도록 놓고 문을 닫아 놓는다. 물론 사전에 딸아이를 식료품 저장실로 유인하기 위한 유인책으로 문 앞에 감자칩 조각들을 일부러 떨어뜨려 놓았다. 딸을 향한 ’거사(?)‘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이 정도의 치밀하고 섬세한 준비는 당연한 듯 말이다.

▲ 아빠의 장난에 너무 놀라 뛰쳐나오며 진정하는 딸의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드디어 집에 돌아온 딸이 바닥이 지저분하다며 불평하자 아빠는 대신 치워달라고 부탁한다. 딸이 식료품 저장실에 들어갔지만 박제 너구리를 발견하지 못하고 나온다. 아버지는 다시 한번 저장실에 들어가 보라고 권유한다. 딸이 다시 들어가서 왼쪽에 보일 듯 말 듯 놓여진 너구리를 보자 기겁을 하며 뛰어나온다. 딸의 비명과 소름은 두말하면 잔소리다.

이 모습이 재밌었던지 아버지는 연신 웃기만 한다. 하지만 장난이 심하면 화를 불러 올 수 있고 심하면 가족 간이라도 신뢰가 깨질 수도 있다는 점, 특히 명심해야 할 거 같다.



사진·영상=Meme Star/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