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희귀어류 붉은팔물고기 서식지 또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Antonia Cooper
최근 호주 태즈메이니아 남동부 프레드릭 헨리 베이 해안에서 발견된 붉은팔물고기(Red Handfish).

물고기에게 팔이 달렸다? 눈의 의심케 만드는 희귀 물고기가 포착돼 화제다.

2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호주 태즈메이니아 남동부 프레드릭 헨리 베이 해안에서 발견된 붉은 팔로 해저를 걷는 물고기에 대해 보도했다.

이 희귀한 물고기는 ‘붉은팔물고기’(Red Handfish)란 이름을 가진 어류로 태즈메이니아 대학 해양남극연구팀(IMAS, Institute for Marine and Antarctic Studies, 이하 IMAS)에 그 서식지가 또다시 발견된 것이다.

프레드릭 헨리 베이에서의 붉은팔물고기 서식지 발견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금까지 이 지역에서 20~40여 마리가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새로 발견된 서식지의 추가로 총 80여 마리의 붉은팔물고기가 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발견 지점은 붉은팔물고기의 관리 차원에서 일반에 공개되지 않았다.

연구팀 잠수부들은 붉은팔물고기의 발견을 위해 이틀 동안 해당 해저 바닥을 탐사했다. IMAS 안토니아 쿠퍼(Antonia Cooper)는 “우리는 약 3시간 반 동안 잠수하고 있었고 약 2시간쯤 아무것도 발견하지 못해 포기하려다 마지막 순간에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내 파트너 다이버가 ‘출발하려고 한다’고 말하러 갔을 때, 난 해초 사이에서 그것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IMAS 과학자 릭 스튜어트 스미스(Rick Stuart-Smith)는 “이번에 새로 발견된 붉은팔물고기는 모두 8마리”라며 “두 번째 서식지가 발견됨에 따라 지구 상에 더 많은 붉은팔물고기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붉은팔물고기는 1800년대 태즈메이니아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서식지의 파괴와 낮은 번식률로 인해 현재 멸종 직전에 처해있다. 크기는 10cm 이상 자라지 않으며 행동반경은 테니스 코트 2개 크기를 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Antonia Cooper / IMAS - Institute for Marine and Antarctic Studie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