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매직 파킹’ 좁은 공간서 차 빼내는 ‘다섯 번째 바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Viral Hog youtube
좁은 공간서 차 빼내는 ‘다섯 번째 바퀴’가 장착된 차량.

좁은 공간에서 차를 마음대로 주차하고 빼낼 수 있는 바퀴 다섯 달린 차량의 모습이 포착됐다.

최근 브라질 산타 카타리나(Santa Catarina) 봄비냐스에서 포착된 영상 한편을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이 소개했다.

영상에는 앞뒤 주차로 차를 뺄 수 없는 상황에 놓은 진한 파란색 승용차 한 대의 모습이 보인다. 곧이어 차량 뒤쪽이 살짝 지면에서 뜨더니 도로 쪽으로 회전한다. 너무도 손쉽게 좁은 공간에서 빠져나온 여성운전자가 창문을 내리며 여유 있게 손을 흔들 뒤 자리를 뜬다.

화제가 되고 있는 해당 영상 속 차량의 기동 수행방법에 대해선 어떤 설명도 전해지지 않고 있지만 이는 1950년대 개발된 ‘다섯 번째 바퀴’(fifth wheel)이 장착된 차량이라는 추즉이 나오고 있다.



‘다섯 번째 바퀴’는 선회 축에 달린 바퀴를 전기 모터에 연결돼 방향을 조종하는 조향 장치로 좁은 공간에서 차량의 방향을 틀어 주차를 하거나 빼낼 수 있도록 개발된 아이디어 기술 중 하나다. 이 기술은 1950년대 인기를 끌었지만 차량의 하중 문제와 고장 등의 문제로 상용화에는 실패했다.

사진·영상= Viral Hog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