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빠의 ‘똥 장난’으로 멘탈 붕괴된 두 아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빠의 짖궃은 장난에 멘붕상태에 빠진 두 자녀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아무리 장난이라도, 그것도 가족 간이라 할지라도 ‘이건 좀 아닌데...’라고 생각할 웃지 못할 영상을 지난 22일(현지시각)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에서 소개했다. 결론부터 미리 말하자면 이렇다. 부모님들의 대담한 똥 장난은 어린 자녀들에게 혐오스러움으로 변질돼 역효과를 낼 뿐이라는 것이다.

영국 맨체스터에 살고 있는 라이온 매리어트(Ryan Marriott·29)라는 두 아이의 아빠가 화장실에서 일을 보는 척 가장한 후 첫 째 아이인 타일러(Tyler·7)에게 화장지를 가져오라고 부탁한다. 아빠의 손엔 이미 ‘응가’ 색과 비슷한 누텔라(Nutella) 잼을 ‘충분히’ 바른 상태였다.

아들이 휴지를 건네는 순간 아빠는 고의적으로 누텔라 잼을 아이 손등에 묻힌다. 아이는 아빠의 똥이 손에 묻자 온 몸이 마비된 것처럼 굳어버리며 당황스러워한다. 아빠 똥이 2차로 옷에 묻는 걸 방지하기 위해 양 손을 크로스 하는 모습이 너무 귀엽다.

흥이 난 아빠는 둘째 딸 에스메(Esme·5)에게도 똑같은 방식으로 장난을 친다. 하지만 아빠가 자신의 손가락에 묻은 가짜 똥을 핥아먹는 순간 더 이상 참지 못하며 울며 비명을 지른다. 그 나이 때의 아이들도 ‘역겨움’이 뭔지 충분히 알고 있기 때문이다. 아이들이 매우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기 위한 부모의 아이디어는 ‘썩 그렇고 그런 거 같아’ 보인다.

엄마인 에이미 폴리(Amy Foley·29)는 “그 장난은 내 아이디어였다”며 “이런 장난과 비슷한 장면을 다른 사람의 페이스북에서 본 후 나도 재현해 보고 싶었다”고 했다. 하지만 그녀는 “이런 장난으로 둘째 아이의 반응에 많이 당황해했다”고 전했다.



사진·영상=Caters Clip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