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다 버릴 거야’, 꿀벌보다 바쁜 아이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양이 플랩 밖으로 허스키 모양의 개인형을 버리는 아이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아이들은 어른들 모르게 늘 ‘완전 범죄’를 꿈꾼다. 하지만 어른들은 알면서도 모른채 할 뿐이다. 늘 예견할 수 있는 아이들의 그런 행위들에 대한 결과물이 때론 매우 사랑스럽지 않은가?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누구나 경험했을 것이다.

현관문 아래쪽 고양이 플랩으로 ‘아무도 모르게(?)’ 물건을 내 보내는 어린 아이가 화제다. 지난 27일(현지시각) 외신 미러는 아장아장 걷기 시작한 여자 아이의 아빠가 찍은 유쾌한 영상을 소개했다.

‘아이들은 우리가 안 볼 때 무얼 할까?’ 혹은 ‘우리가 등을 돌리고 있으면 어떤 ’꼼수‘를 부릴까?’ 어쩌면 모르는게 더 나을 수도 있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가레스 와일드(Gareth Wild)라는 한 아이 아빠는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얻기 위해 무언가를 시도했다.

▲ 고양이 플랩 밖으로 텔레토비 인형을 버리는 아이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질문에 대한 답은 ‘충분히 사랑스럽고 재밌는 모습들’이다.

가레스의 아장아장 걷기 시작한 딸은 자신을 보고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순간, 집안의 물건들을 닥치는 대로 고양이 플랩을 통해 밖으로 밀어 내보내길 좋아했다. 영상 제작사 감독이기도 한 그는 현관 문 위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딸 아이의 ‘바쁜 일과’를 영상에 담기로 했다.

영상에 나타난 딸의 모습은 지칠 줄 모르고 일하는 ‘꿀벌’ 그 자체였다. 고양이 플랩으로 내보내는 물건들은 TV리모콘과 대부분 장난감이었지만 어른 신발처럼 다소 큰 것도 있었다. 심지어 플랩 구멍 사이즈보다 큰 종이박스를 작은 크기로 조절하는 ‘탁월한’ 능력까지 볼 수 있었다. 한 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니었다. 많은 시행착오를 겪은 후 체득한 노하우로 보였다.

▲ 고양이 플랩 밖으로 어른 신발을 버리는 아이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아무리 열심히 일하는 꿀벌도 꿀과 꽃가루를 모으다 휴식을 취하는 것처럼, 영상 속 아기는 허스키 개인형의 ‘탈출(?)’을 돕는 데 실패하자 바닥에 벌렁 누워 자신의 ‘바쁜 업무’를 잠시 미루고 휴식을 취한다. 너무나 예쁘고 사랑스럽다.

▲ 고양이 플랩 밖으로 버려진 각 종 물건들이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가레스는 딸아이의 바쁜 일과 모습을 그의 트위터에 올렸고 순식간에 주목을 받아 벌써 27만여명이 방문했다.



사진·영상=English times/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