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순식간에 불어난 홍수 속, ‘목숨 건 차량 질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갑자기 불어난 물로부터 간신히 목숨을 건진 차량 운전자의 질주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급격히 불어난 홍수로 물에 잠길 뻔 했던 차량 한 대의 ‘목숨건 질주’ 영상이 화제다. 조금만 지체했더라면 물귀신이 됐을 뻔한 사연을 지난 5일(현지시각) 외신 라이브릭이 보도했다.
 
영상 속, 사막으로 보이는 곳에 다수의 차들과 사람들이 몰려 있다. 위쪽으로부터 홍수로 불어난 물이 빠른 속도로 다가 오고 있다. 곧 차들을 덮칠 기세다. 차량 운전자들과 사람들이 물이 없는 쪽으로 피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몰려있는 차량 반대편 쪽에 트럭 한 대가 고립돼 있다. 이미 물을 건널 수 없는 상황이다. 방법은 단 하나. 물이 내려가는 쪽을 향해 질주하는 수 밖에 없다. 단, 물보다 빠른 속도로 달려서 반대편 쪽으로 넘어가야 한다. 절대절명의 위기다.
 
이러한 긴박한 상황을 인지한 차량 운전자는 엄청난 속도로 물의 흐름과 경쟁을 시작한다. 힘차게 내려오는 물줄기는 순식간에 두 줄기로 나눠져 곧 한지점에서 합류하려 한다. 그렇게 된다면 차량의 질주도 물거품이 된다. 물에 잠겨 같이 떠내려가기 때문이다.
 
결국, 차가 낼수 있는 최고의 속도로 질주한 차량은 물의 합류지점을 물과 동시에 지나쳐 간신히 물 밖으로 나온다. 영상을 보는 내내 손에 땀을 쥐게 한다. 하마터면 차량과 함께 물귀신이 될 뻔한 운전자는 하나 뿐인 생명을 건질 수 있었다. 지혜로운 ‘순간 판단’ 덕이다.
 
이 영상은 온라인에 게재된지 하루도 채 되지 않아 9만 여 명이 넘은 누리꾼이 방문했고 “정말 대단한 운전실력이다”, “007시리즈 제임스 본드 저리가라네”, “정말 아슬아슬한 순간이다” 등 많은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Daily World Virtual/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