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쓰러지는 9미터 야자수에 압사할 뻔한 아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 어린 아이가 쓰러지는 야자수에 압사당 할 뻔한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영상을 보고 난 후, 잠시 숨이 멎는 듯하다.

두 살짜리 아이가 뿌리채 뽑혀 쓰러지는 야자수로부터 압사 당할 위기를 모면한 ‘기적적 순간’을 지난 12일(현지시각) 외신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다. 정말 ‘기적’이란 단어 외엔 어떤 것도 생각나지 않는 무시무시한 순간이다.

영상 속엔, 태국 나콘 라차시마(Nakhon Ratchasima) 도로에서 통 고성네른(Tong Gosungnern)이란 한 어린 아이가 친구들과 놀고 있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잠시 후, 갑자기 9미터 가량 높이의 야자수가 쓰러지기 시작한다. 그 모습에 놀란 아이들이 소리치며 순식간에 흩어진다. 하지만 이 아이는 꼼짝하지 않고 자신의 머리 위로 쓰러지고 있는 야자수를 바라보기만 한다. 결국 엄청난 속도와 무게의 야자수는 아이 바로 옆에 있는 트럭 위로 쓰러진다. 순식간에 벌어졌다. 쓰러진 야자수와 아이의 간격은 30cm도 채 되지 않아 보인다.

아이와 수 미터 떨어져 있었던 엄마 제인(Jane)이 급히 달려왔지만 이미 야자수가 쓰러지고 난 후 였다. 다행히 야자수로부터 압사당할 뻔 했던 아이는 아무런 상처도 입지 않았다. 기적이다. 그녀는 “이 큰 야자수는 너무 오래된 거 같다. 하지만 아무도 이 나무가 떨어질 거라고 전혀 예측하지 못했다”며 “나무가 아이를 향해 내려오는 순간 심장이 멎는 것 같았다. 아이 머리 위로 떨어지지 않아서 정말 다행이다”고 당시의 끔찍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영상=Informative Brother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