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일본 남부 신모에다케 화산 분화…연기 2천300m 치솟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일 오후 일본 남부 가고시마(鹿兒島), 미야기(宮城)현에 걸쳐있는 화산 신모에다케(新燃岳)에서 폭발적 분화가 발생했다.

이 화산에서 화산가스와 화산쇄설물을 동반하는 폭발적 분화가 발생한 것은 2011년 1~3월 이후 7년만이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분화는 이날 오후 2시께 관측됐다.

이날 첫 분화에 따른 연기가 분화구에서 2천100m 상공까지 올라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분화가 이어지며 연기는 최고 2천300m까지 치솟았다.

다만 이날 오후까지는 분석(화산자갈)으로 인한 피해는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청은 분화경계 수위를 3단계(입산규제)로 유지하고 분화구에서 반경 3㎞ 범위에서는 분석 낙하 등에 따른 피해 가능성이 있는 만큼 경계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진 영상=朝日新聞社/유튜브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