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이 콧 속 껌 재치기로 튀어나오는 ‘시원한’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콧 속에 있던 아이의 씹던 껌이 재치기로 튀어 나오는 순간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한 아이가 씹던 껌이 어찌하다 콧 속에 박혀 버리고 아빠와의 대화 도중 재치기로 튀어나오게 된 유쾌한 순간을 지난 5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이 소개했다.
 
영상 속엔 마케나(Makena·3)란 이름의 여자 아이가 아버지 조슈아 크리거(Joshua Kreager)에게 ‘현장범(?)’으로 심문을 당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아이의 죄목은 ‘콧 속에 밀어 넣은 아이의 씹던 껌’. 아빠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 태연하게 카시트에 앉아 코만 만지작 거리는 딸아이에게 ‘어떻게, 왜, 껌을 콧 속에 밀어 넣었는지, 그리고 어떻게 껌을 뺄 것인지’ 조목조목 캐묻기 시작한다.
 
아빠 크리거는 미국 노스 캐롤라이나의 한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은 후, 아이가 콧 속에 껌이 있다는 걸 알고 향후 아이의 반응을 영상에 담기로 했다.
 
씹던 껌을 콧 속에 밀어 넣었다는 아이의 ‘자백(?)’을 받아 낸 아빠는 껌을 어떻게 뺄 생각이냐고 묻는다. 하지만 아이는 손가락으로 콧구멍의 껌을 계속 밀어넣기만 한다. 걱정된 아빠가 콧바람으로 껌을 밖으로 내보내라고 하지만 아이는 익숙하지 않은 듯 어려워한다.
 
아빠가 딸에게 “잘못하면 콧 속 껌이 영원히 나오지 못할 수도 있다”라고 겁을 주지만 아이는 대수롭지 않은 반응을 보인다. 순간 아이는 콧구멍이 간질 거리는지 재치기 자세를 취하더니 이내 큰 재치기와 함께 콧 속 껌이 튀어나온다. 아이는 놀라 “내 껌”이라고 말하자 아빠는 큰 웃음을 짓는다.
 
조슈아는 “아이의 입에 있었던 하얀 껌이 콧 속에 들어가 있음을 발견했다”며 “당황하지 않고 아이와 함께 껌을 잘 빼낼 수 있는 방법을 생각했었다”고 당시의 유쾌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영상=Videos Daily/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