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한 아버지의 훈육법 ‘빗 속 뛰어서 학교가기’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학교 통학버스에서 못 된 행동을 한 이유로 아빠에게 ‘학교까지 1주일간 뛰어가기’ 체벌을 받은 아이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빗 속 길, 학교까지 1.9km 뛰어서 등교하기’

아들이 학교 버스에서 아이들을 괴롭히고 못 된 행동을 했다는 이유로 내린 아빠의 체벌이다.

지난 5일(현지시각) 외신 데일리메일은 브라이언 손힐(Bryan Thornhill)이라는 10살 아이 아빠가 직접 찍어 공개한 아들의 ‘못 된 행동’에 대한 체벌 영상을 소개했다.

체벌 내용은 ‘집에서 학교까지 1.6km를 일주일간 뛰어서 등교하기’다. 심지어 브라이언은 빗속을 달리는 아이의 모습을 차 안에서 ‘여유롭게’ 중계까지 하며 영상으로 담아 공개했다.

영상 속엔, 무거운 가방을 등에 메고 학교까지 뛰어가고 있는 아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영상을 찍은 아이 아빠는 “안녕하세요. 여러분. 아버지 2018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제 아들이 학교 버스 탑승을 3일동안 거부당했습니다. 버스 안에서 못 된 행동을 했기 때문입니다. 저는 그러한 아이의 행동을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라며 ‘개인 방송’을 시작한다. 계속해서 그는 “그러한 아들의 못된 행동으로 1.6km 떨어진 학교까지 뛰어가도록 했다”며 “아들은 1주일 내내 이런 경험을 해야만 할 거”라고 말했다.
▲ 아빠 브라이언 손힐(Bryan Thornhill)과 그의 10살 아들과 함께 찍은 모습(사진출처: Bryan Thornhill 페이스북)
그는 아들을 훈육하는 멘트를 하면서도 유머 섞인 멘트까지 잘 섞어 다음과 같이 이어 나갔다. “좋은 소식은 아들이 지금까지 뛴 총 9.6km 거리를 1시간내 주파하고 있다”며 “어제 아침엔 가족에게 조금 무례하게 굴었다. 그래서 오늘 비가 오지만 여전히 뛰어서 학교까지 등교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버지는 아들이 이번 기회를 통해 많은 것을 배울 거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학교에서 선생님과 함께 즐기고 배우며 학급 친구들과도 사이 좋게 지낼 수 있을 것이다”라며 “아이들을 가르쳐라. 친구가 되려고 하지말고 부모가 되어라. 그것이 바로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런 그의 훈육법에 많은 누리꾼들은 “나중에 이 아이가 크면 자기 아들에게도 똑같이 할 텐데”, “잘못된 행동을 따끔하게 혼내는 멋진 아빠다”, “당신과 같은 아빠가 되고 싶다” 등 찬성과 반대를 나타내는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페이스북 Bryan Thornhill

영상=GLOBE/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