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팝스타 케이티 페리, 오디션 참가자에게 돌발 키스로 뭇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팝스타 케이티 페리가 돌발 행동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15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케이티 페리는 미국 ABC 방송의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칸 아이돌’에 심사위원으로 출연했다. 심사위원들은 심사에 앞서 오디션에 참가한 벤자민 글레이즈(19)에게 여자와 키스를 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을 건넸다. 참가자가 “첫 키스는 연인을 위해 간직하고 있다”고 답하자 페리는 자신의 뺨에 입을 맞춰달라고 부탁했다.

참가자는 페리의 뺨에 가볍게 입맞춤을 했지만, 페리는 “소리가 나지 않았다”며 한 번 더 키스해달라고 부탁했다. 참가자가 다시 페리의 뺨에 입술을 가져가는 순간, 페리는 갑자기 고개를 돌려 입을 서로 맞췄다.

놀란 참가자는 떨리는 감정을 숨기지 못하고 결국 오디션에서 탈락했다.

이 참가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첫 키스는 좋아하는 사람과 하고 싶었다”며 “불쾌함을 느낀다”고 심경을 밝혔다. 누리꾼들은 페리의 행동이 부적절했다며 비난의 글을 올리고 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