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보청기 착용 후, 엄마의 첫 음성 들은 아기 반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보청기 착용 후 엄마의 음성을 듣자 눈이 휘둥그레진 아이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작은 보청기를 착용한 여자 아이가 엄마의 첫 음성을 듣고 눈이 휘둥그레지며 놀라는 감동적인 순간을 지난 16일(현지시각) 외신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영국 뉴캐슬어폰타인(Newcastle upon Tyne)에 살고 있는 아이리스(Aeris)는 심각한 청력 손실을 가지고 태어났다. 하지만 그녀를 위해 만든 작은 보청기로 세상의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됐다. 가장 먼저 들은 소리는 물론 엄마의 사랑스런 음성이었다.

영상 속, 의사가 아이의 귀에 특수 보청기를 설치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아이는 이런 장치가 싫은 듯 짜증을 부린다. 하지만 보청기를 설치한 후, 그녀를 안은 엄마가 아이를 쳐다보며 “안녕?”이라 말하자 아이는 놀란 눈을 동그랗게 뜨고 엄마를 쳐다본다. 그간 부렸던 짜증은 온데간데 없다.

▲ 보청기 착용 후 엄마의 음성을 듣자 눈이 휘둥그레진 아이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영상 속 의사는 이런 아이의 모습에 “좋은 반응이네요”라고 말한다.

긴급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아이리스는 다음날 받은 청력 검사에서 매우 안좋은 진단을 받았다. 사실 첫 째 남자 아이인 이삭(Isaac)도 15개월 전 청력 검사에서 둘째와 비슷한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두 번째 청력 검사를 잘 통과했던 경험이 있었기에 둘째도 비슷한 과정이겠거니 생각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아이리스에겐 이런 행운이 찾아오지 않았다. 결국 뉴캐슬어폰타인에 있는 프리맨(Freeman) 병원으로 보내져 추가 검사를 받았지만 심각한 청력 손실로 확정 받았다. 하지만 아이의 청력을 위해 보청기를 시도할 필요가 있었다. 물론 당시엔 보청기 착용 효과에 대한 의문도 적지 않게 있었다.

아이의 엄마는 보청기를 착용한 아이의 첫 반응에 대해 온라인에 다음과 같은 글을 올렸다. “아이가 지난 1일에 작은 보청기를 착용하게 됐다. 아이의 첫 반응은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그 이상의 것이었고 우린 놀라움과 기쁨으로 충만했다”고 남겼다.

영상을 찍고 있던 아빠로 보이는 남성은 “아이리스야. 이젠 넌 네 오빠로부터 어떤 평화도 느끼지 못하게 될 거야”라며 아이가 소리를 들을 수 있음에 대한 감격을 간접적으로 표현했다.



사진 영상=Holly Sport World.Tv/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