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러시아 하늘서 금괴 172개 ‘우르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AFP연합뉴스

다량의 금괴를 싣고 시베리아 동부 야쿠츠크 공항에 이륙하던 수송기의 화물칸 문이 부서지면서 금괴가 쏟아져 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러시아 시베리안타임즈에 따르면, 이날 안토노프(An)-12 수송기는 극동 추코트카 자치구의 금광 쿠폴에서 시베리아 도시 크라스노야르스크를 향해 9t 분량의 금괴를 수송하고 있었다. 사고는 수송기가 중간 급유를 위해 내렸던 야쿠츠크 공항에서 재이륙하던 중 발생했다. 수송기 화물칸 문짝이 파손돼 떨어지면서 실려 있던 금괴 일부가 지상으로 떨어진 것이다.




당시 화물에 실려 있던 귀금속은 금, 백금, 다이아몬드 등으로 약 220억 루블(약 4천100억 원) 상당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지상에 떨어진 금괴는 172개로 3.4t에 달했다. 공항 인근에 있던 주민들은 금괴를 찾으려고 공항 주변으로 몰려들었지만, 경찰은 활주로를 폐쇄하고 금괴를 모두 회수했다. 다행히 화물기에 탑승했던 7명의 승무원과 2명의 금광회사 관계자도 무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