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지구 상 마지막 남은 ‘북부 흰코뿔소’ 수컷 사망…종족 멸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구 상 유일한 북부흰코뿔소 수컷이 사망해 사실상 종족 멸종의 길로 들어섰다.

세계에서 마지막으로 남은 ‘북부흰코뿔소’ 3마리 중 유일한 수컷인 ‘수단’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케냐의 라이키피아 국립공원 내 올-페제타 보호구역에서 45세를 일기로 사망했다고 케냐 일간 데일리 네이션이 20일 긴급 뉴스로 보도했다.

코뿔소 나이로는 고령에 해당하는 45세의 ‘수단’은 암컷 ‘파투’, ‘나진’과 함께 살고 있었다.

수단은 밀렵꾼들의 표적이 되지 않도록 무장 경호원의 24시간 보호를 받으며 지낸 가운데 지난해에는 북부 흰코뿔소의 멸종을 막기 위한 종족 번식 기금 마련 차원에서 데이팅 앱에 프로필이 등록돼 화제를 모았다.

▲ 유튜브 영상 캡처.
올-페제타 측은 케냐야생동물청(KWS)과 협의해 근육과 뼈, 그리고 피부 상처 등 고령에 의한 합병증으로 큰 고통을 겪던 수단을 이날 안락사시켰다고 밝혔다.

사진 영상=Helping Rhinos/유튜브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