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살 딸 안고 60m 높이서 번지점프한 아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uala Kubu Bharu Instagram
유아 딸 안고 60m 높이서 번지점프한 말레이시아 아빠.

어린 딸과 함께 번지점프하는 아빠의 영상이 소셜 미디어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말레이시아의 한 남성이 2살 딸과 함께 60m 높이서 번지점프를 시도한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한 소셜 미디어에 게재된 영상은 말레이시아 서부 콸라 쿠바 바루(Kuala Kuba Bharu)의 한 협곡에서 촬영됐다. 헬멧을 쓴 아빠 모하메드 레드하 로잔(Mohd Redha Rozlan)은 딸 메카 양(Mecca yang)을 안은 채 뒤로 번지점프를 시도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소셜 이용자들은 제대로 된 안전장치 없이 어린 딸을 안고 번지점프를 한 아빠 로잔을 비난했지만 그는 “눈에 잘 보이진 않지만, 안전장치를 하고 있는 상태였다”며 “철저한 검사 하에 이루어진 점프”라고 해명했다.

Redha Rozlan(@matredho)님의 공유 게시물님,


하지만 인권변호사 앤드류 쿠(Andrew Khoo)는 안전 규정이 명백히 위반되었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러한 위험한 활동에 어린이를 참여시키는 행위는 신체적 또는 정서적으로 아이를 위험한 상황에 처하게 하는 것으로 당사자뿐만 아니라 어떤 부모도 기소될 수 있다”고 말했다.

번지점프 영상은 현재 17만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면 인기를 끌고 있지만 소셜 이용자들의 맹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영상= Kuala Kubu Bharu Instagram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