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구름처럼 80만 집결…“총기규제 워싱턴집회는 역대 최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여성행진 50만·1969년 반전시위 60만명 등이 종전기록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수도 워싱턴 D.C.에서 열린 총기규제 집회 참석 인원이 주최 측 추산처럼 80만 명이 맞다면 이는 역사상 하루 기준 수도 집회로서는 최대 규모일 것이라고 미국 전국지 USA투데이가 보도했다.

USA투데이는 이날 주최 측이 내놓은 80만 명 숫자에는 보스턴, 휴스턴, 미니애폴리스, 파크랜드 등 여타 도시에서 열린 같은 집회 참여 인원은 포함되지 않았다며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또 다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를 인용해 여태껏 수도에서 열린 집회로서 역대 최대 규모로 기록된 것은 작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연설 다음 날 열린 ‘여성 행진’이었다면서 당시 참석 인원은 50만 명이라고 덧붙였다.

▲ 유튜브 영상 캡처.
신문은 이와 함께 백과사전 브리태니커를 출처로 밝히며 역사적으로 볼 때 워싱턴 D.C.에서 열린 역대 최다 규모 수준의 집회로는 1969년 열린 베트남전 반대 집회(50만∼60만 명)가 있다고 썼다.

아울러 시민 불복종 형식의 흑인 인권 운동을 이끈 마틴 루서 킹 주니어의 ‘나에게는 꿈이 있다’ 연설로 유명한 1963년 집회에는 25만 명이 운집했고, 1995년 미 이슬람 지도자 루이스 패러칸이 흑인차별 타파를 앞세워 주도한 ‘100만 행진’에는 45만 명에서 110만 명이 모였다는 기록이 있다고 전했다.

사진 영상=ViralHog/유튜브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