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헛 발 딛고 ‘다리 찢기’ 완성한 中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계단을 헛발 딛고 넘어지려는 한 남성이 놀랄만한 순발력으로 다리가 크게 벌려진채 균형을 잡은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스마트폰을 보면서 걷고 있는 한 남성. 몇 걸음 뒤 발생한 이 남성의 결말 모습이 화제다. 지난 25일(현지시각)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은 ‘다리가 찢어지는 아픔’을 톡톡히 경험한, 한 남성의 웃지 못할 사연을 보도했다.

중국 어느 건물 앞 폐쇄회로(CC)TV 영상 속엔, 건물 밖으로 나온 한 남성이 손에 무언가를 들고 매우 집중하면서 걷고 있는 모습이다. 아마도 스마트폰을 보고 있는 듯 하다.

하지만 역시 이 ‘스몸비(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가 큰 사단을 냈다. 이 남성은 바로 앞에 있는 계단을 의식하지 못한 채 발을 헛딛고 넘어지려 하지만 놀랄만한 순발력이 순간 발휘된다. 왼발을 헛딛고 쓰러지게 되자 오른발을 크게 벌려 바닥을 디디며 1차 균형을 잡는다. 이후 연속동작으로 왼발도 크게 벌려 미끄러지면서 완전한 균형을 유지한다. 하지만 결과는 과히 좋아 보이지 않는다.

체조선수처럼 두 다리가 ‘심하게’ 벌려진 상태로 멈춘 채 움직이지 못하게 된 것이다. 아마도 이 만큼 다리를 벌리게 된 것도 이 남성에겐 평생 처음 있는 일인 듯하다.

결국 원치 않는 ‘다리 찢기’를 경험한 이 남성은 고통을 참으며 서서히 일어나기 시작한다. 그리고 머리를 숙인 채 쪼그려 앉아서 고통을 참는다. 결국 힘들게 일어선 남성은 ‘상상할 수 없는 고통’을 이긴 채 양쪽 허벅지를 잡으며 걸음을 재촉한다.

이 영상을 본 많은 누리꾼은 “순간 다리가 크게 벌려지는 고통은 상상을 초월한다”, “체조 선수로 전향해도 될 거 같다”, “이 남성이 겪는 고통의 순간을 중계하면서 낄낄거리는 또 다른 남성들의 목소리는 매우 불쾌하다” 등 여러 반응을 보였다.



The Bunny547/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