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내 꺼야, 건들지마’, 악어들의 먹이 쟁탈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아프리카 공화국 크루거 국립공원에서 포착된, 임팔라 뒷다리를 물고 있는 나일 악어와 그 먹이를 빼앗으려는 또 다른 악어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야생의 세계에선 친구고 가족이고 없다. 먼저 빼앗아 먹는 놈이 승자다.

지난 22일(현지시각)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는 이런한 명제에 충실하게 살아가고 있는 악어들의 살벌한 먹이 쟁탈전 모습을 소개했다.

영상 속, 거대한 나일악어 한마리가 임팔라 뒷다리를 한 입에 삼키려고 애쓰고 있다. 욕심이 컸던 모양이다. 한 입에 삼키기엔 매우 버거워 보인다. 결국 이 악어는 먹이를 문 채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간다.

이런 낌새를 눈치챈 주위의 다른 악어들이 이 악어 주위로 서서히 몰려들기 시작한다. 하지만 뒤를 돌아보지 않고 있을 뿐 매우 경계하고 있다. 먹이를 뺏기지 않겠다는 야생의 본능이다.

먹이를 탐낸 악어들 중 한마리가 적극적으로 다가온다. 급기야 먹이를 물고 있는 악어의 코 앞까지 접근하더니 임팔라 뒷다리에 입을 댄다. 순간 이 악어는 뺏기지 않기 위해 거친 동작으로 물을 세차게 튀기더니 뒤로 돌아 도망간다. 그러더니 곧 물 속으로 사라진다.

이 모습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남아프리카 공화국 크루거 국립공원(Kruger National Park)을 산책하고 있었던 마그델 반 위크(Magdel Van Wyk)란 여성이 지난 1월에 촬영했다. 희귀한 장면을 늘 기대해 왔던 그녀는 1톤이 넘는 거대한 나일 악어가 임팔라 뒷다리를 문 채로 자신을 정면으로 응시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다가가기로 결정했고, 이 귀한 영상을 담을 수 있었다.



사진 영상=Caters Clip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