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JFK우주센터 발사대의 45만 갤런 물분사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atthew Travis youtube
JFK우주센터의 45만 갤런 물분사 순간

JFK우주센터에서 30m 높이의 물기둥이 솟는 장관이 연출됐다.

2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미국 플로리다주 나사의 JFK우주센터에서 엄청난 양의 물 폭발 순간이 담긴 영상 한편을 소개했다.

이 멋진 영상은 로켓이 발사되는 순간의 극한 소음과 열로부터 로켓과 발사장치를 보호하기 위한 물 분사로 물기둥 높이만 약 30m에 이른다. 나사의 로켓 발사 순간에는 약 840만 파운드의 추력이 발생하는데 이로 인해 생기는 열기와 소음으로부터 새로운 나사의 혁신 기술인 차세대발사시스템(SLS·Space Launch System)과 오리온 우주선, 이동식 발사대, 발사 패드 위로 물을 분사해 발사 성공을 돕는다.

해당 영상은 지난해 12월 JFK우주센터에서의 45만 캘런의 물분사 테스트 장면이다.

나사 수석 프로젝트 매니저 레지나 스펠먼(Regina Spellman)은 “시스템의 업그레이드된 부분과 새로운 제어 시스템 부분에 대한 테스트는 아준 순조롭게 진행되었다”고 밝혔다.

패드파트 프로젝트 매니저 닉 모스(Nick Moss)는 “이동식 발사대인 모바일 런처가 없었기 때문에 간헐적 분출을 보였다”고 말했다. “모바일 런처가 발사 패드 위 장치에 연결되면 나머지 IOP/SS 시스템 패드 공급 헤더에 연결돼 물이 공급 파이프를 통해 흐르고 노즐을 통해 빠져나간다”고 덧붙였다.



올여름 모바일 런처가 발사 패드 위에 설치되면 추가 물분사 테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나사는 2020년 차세대발사시스템을 이용해 무인비행선인 오리온 우주선을 화성으로 발사하는 이른바 탐사임무-1(Exploration Mission-1)을 수행할 계획이다.

사진·영상= Matthew Travi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