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달리는 승합차 옆문 열고 아찔한 운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페이스북 영상 캡처

달리는 승합차 옆문을 열고 아찔한 광경을 연출하던 여고생들이 카메라에 찍혀 누리꾼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30일(현지시간) 뉴질랜드헤럴드에 따르면, 오클랜드에 사는 다니엘레 실리치라는 여성은 얼마 전 도로에서 충격적인 광경을 목격했다. 앞에 달리는 승합차 옆문이 열린 상태로, 여고생들이 다리를 밖으로 꺼내놓고 있던 것이다. 급브레이크라도 밟았다간 열려 있는 차 문밖으로 학생들이 튕겨져나갈 수도 있고, 그 때문에 다른 차들까지도 사고를 유발할 수도 있는 상황. 다니엘레는 이 모습을 촬영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렸다. 그러면서 “차들은 시속 100km까지 달렸고 여고생들은 약 15분간 다리를 꺼내놓고 달렸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학생 중 한 명이 올린 영상도 인스타그램에 공개돼 논란이 됐는데, 영상에는 차 문을 열고 바람을 쐬는 여고생들의 모습과 함께 ‘무료 에어컨’이라는 자막이 달렸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여고생들의 위험천만한 행동을 비난했다. 영상이 확산하면서 논란이 되자 경찰은 여고생들이 다니는 학교를 찾아냈고 수사에 착수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