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건물 잔해 바닥에 묻힌 개 한마리 ’극적 탈출’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라크 모술 재건현장에서 개 한마리가 땅 속에 갇혀 있다 시민들의 도움으로’극적 탈출’ 순간(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 2014년 6월 이슬람국가(IS)에 의해 점령된 이라크 모술(Mosul). 이라크 정부군은 2016년 10월부터 9개월에 걸친 치열한 전투 끝에 모술을 다시 탈환했다. 모술 시가지는 폐허로 변했지만 이곳을 떠났던 사람들은 다시 돌아와 미래를 설계하고 있다.
 
도시의 재건을 위한 몸부림 속에서도 웃음과 감동은 곳곳에서 피어나고 있다. 지난 29일(현지시각)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은 모술 내 한 재건현장에서 개 한마리가 땅 속에 갇혀 있다 시민들의 도움을 받아 극적으로 탈출하게 된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 속엔 검은 개 한마리가 땅 속에 묻혀 얼굴만 내밀고 있다. 이미 개 몸 위로 두꺼운 철근이 누르고 있어 스스로의 힘으로는 도저히 빠져 나올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결국 주민들은 개를 누르고 있는 사각형의 철근에 굵은 쇠갈고리를 끼운 후 현장에 있던 굴착기에 다시 연결한다. 굴착기가 갈고리에 연결된 철사줄을 들어올리자 약간의 틈이 발생한다. 이를 놓칠세라 필사적인 몸부림을 치며 철근 틈새로 빠져 나온다. 너무나 기쁜 나머지 생명의 은인인 시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도 깜빡하고 줄행랑을 친다.

▲ 이라크 모술 한 재건 현장에서 개 한마리가 땅 속에 갇혀 있게 되자 시민들의 도움을 받아 나오는 순간의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개를 구조한 시민들 역시 전혀 섭섭치 않은 모습이다. 그들은 전쟁 기간 중 많은 생명들이 목숨을 잃어가는 안타까운 상황들을 눈 앞에서 봐왔다. 때문에 인간이 아닌 개 한마리를 구조했음에도 마냥 기쁠 수 있는 것이다. 인간을 포함한 모든 살아 숨쉬는 생명체들의 소중함을 알았기 때문은 아닐까.
 
이 개가 어떻게 그리고 얼마나 오랬동안 이 곳에서 나오지 못하고 있었는지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개에게 있어 이 날을 정말 ‘행운의 날’이었음에 틀림없다.


 
사진 영상=PJW Politics/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