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레드벨벳 평양공연 어땠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레드벨벳이 ‘빨간 맛’의 무대를 펼치고 있다. 평양공연공동취재단.

레드벨벳 등 남측 예술단은 지난 1일 오후 6시 50분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2018 남북 평화협력 기원 평양 공연-봄이 온다’ 무대에 올랐다. 레드벨벳은 무대에서 ‘빨간 맛’과 ‘배드 보이’를 불렀다.

레드벨벳은 이날 공연을 마치고 “저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크게 박수를 크게 쳐주고 따라 불러주기도 했다. 그것 때문에 긴장이 많이 풀렸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현장에는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해 무대를 직접 관전했다. 부인 리설주,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제1부부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김정은 위원장의 비서실장 격인 김창선 서기실장도 함께했다.

무대가 끝난 이후 김정은 위원장은 출연진을 불러 격려하며 북한 예술단이 또 한 번 서울에서 공연하는 것을 제안했다. 또한 레드벨벳을 직접 거론하며 “내가 레드벨벳을 보러 올지 관심들이 많았는데 원래 모레 오려고 했는데 일정을 조정해서 오늘 왔다”며 “평양 시민들에게 이러한 선물을 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