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학대와 굶주림 시달리던 코끼리의 죽기 직전 모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학대와 굶주림에 시달리던 코끼리의 죽기 직전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영상은 인도 동부 비하르주 모티하리에서 촬영된 것으로, 락스미(30)라는 이름의 코끼리가 주인에게 학대받는 장면이 담겼다. 특히 뼈만 앙상하게 남은 코끼리의 모습은 얼마나 오랜 기간 굶주렸는지를 가늠케 한다.

동물 구호단체 와일드라이프SOS가 출동했을 때 이미 코끼리는 죽은 상태였다. 발견 당시 코끼리는 목과 다리에 쇠사슬이 묶여 있었고, 주변에는 배설물이 가득 쌓여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와일드라이프SOS 측은 “락스미는 상대적으로 어린 코끼리였지만, 이미 뼈는 부서지고 허약한 상태였다”면서 “극도의 영양실조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사진·영상=Wildlife SOS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