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택배, 왜 안 오나 했더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택배 분류 작업장에서 고가의 전자제품을 훔친 20대 남성들이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서초경찰서 제공.

택배 분류 작업장에서 고가의 전자제품을 훔친 20대 남성 2명이 구속됐다.

서울 서초 경찰서는 택배 물품을 차에 싣는 작업을 하면서 전자제품 12개를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A(21)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월 서울 서초구의 한 물류회사 택배 상·하차장에서 휴대전화 등 비교적 부피가 적은 전자제품을 빼돌렸다. 작업장 폐쇄회로(CC)TV에 범행 장면이 노출되지 않도록 하려고 택배 상자를 일부러 바닥에 떨어뜨리고 나서 다른 작업자가 없을 때 사각지대에서 상자를 버리고 내용물만 꺼내는 치밀함도 보였다. 훔친 물품들은 약 1044만원 상당으로, 되판 돈은 생활비와 유흥비 등으로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전계획에 의한 범죄로, 유사한 피해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