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제, 뭐라도 좀 해야지 않겠나…” 세월호 헌정 영화 ‘눈꺼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눈꺼풀’ 메인 예고편 한 장면.
영화사 지진 제공.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이해 개봉하는 영화 ‘눈꺼풀’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눈꺼풀’은 ‘지슬: 끝나지 않은 세월2’로 전 세계 언론과 평단에 깊은 울림을 선사한 오멸 감독의 신작이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소식을 접한 뒤, 3일간 밤잠을 설치고 3일 만에 시나리오를 완성해 연출한 작품이다.

공개된 예고편은 이승과 저승의 경계인 미륵도에 선생님과 함께 도착한 학생들이 해맑게 웃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한 학생이 “선생님, 여기 왜 온 거예요?”라고 질문을 던지는 모습은 세월호 사건의 희생자들을 떠올리게 한다.

이어 미륵도에 들른 영혼에 따뜻한 떡을 만들어 주는 노인이 “이제, 뭐라도 좀 해야지 않겠나…”라고 말하는 장면은 참혹한 참사 이후, 변하지 않은 것들을 생각해보게 한다.

최근 진행된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오멸 감독은 “모두가 잠 못 이루던 2014년 4월, 희생자들을 위해 뭐라도 해야겠다는 간절함에 카메라를 들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오 감독은 “배는 뭍으로 올라왔지만 아직까지 속 시원한 해결이 없다. 희생자들이 평안한 마음으로 계셨으면 한다. 그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많은 관객이 영화를 보고, 사회적 이야기를 꾸준히 하는 사람들에게 힘을 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영화 ‘눈꺼풀’은 오는 4월 12일 개봉한다. 15세 관람가. 85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