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남북정상회담] 남과 북의 경계는 이 낮은 턱에 불과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깜짝 제안에 군사 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는 문재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공동취재단.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각 문을 열고 나와 남한 땅을 밟았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남한 땅을 밟는 것은 분단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8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남쪽으로 내려온 김정은 위원장을 반갑게 맞이했다. 악수를 마치고 난 후 김정은 위원장은 갑작스럽게 손을 잡아끌며 북한 땅에서도 기념 촬영을 하자고 깜짝 제안을 했다. 남과 북의 경계는 낮은 턱 하나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게 되는 순간이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