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 홍콩 본선 성황…CLC 엘키 깜짝 등장에 ‘들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18 케이팝 커버댄스 페스티벌 인 홍콩’에 심사위원으로 함께한 엘키가 참가자들과 무대를 꾸미고 있다.

28일(현지시간) 홍콩 퀄룬에 있는 대형 쇼핑몰 플라자 할리우드 특설무대에서 ‘2018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 홍콩 본선이 성공적으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서울신문, 홍콩한국문화원(원장 박종택)과 베어라벨(대표 배리입)이 주최하고 서울특별시,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한국음반산업협회, 올케이팝, 메가존, 리더스코스메틱 등이 후원했다.

올해 홍콩 본선은 K팝의 인기가 높은 지역인데다 걸그룹 CLC의 멤버 엘키가 특별심사위원으로 참석해 행사 전부터 이목을 집중시켰다. 홍콩뿐만 아니라 중국 본토에서도 찾아온 30여 개의 현지 유력 언론매체들도 열띤 취재경쟁을 벌였다.

▲ CLC 멤버 엘키가 ‘2018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 인 홍콩’의 우승팀 ‘에코댄스Hk’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홍콩 본선의 우승은 걸그룹 블랙핑크의 ‘쏘 핫’(So Hot)과 ‘마지막처럼’을 믹스해 완벽한 무대를 보인 여성 4인조 ‘에코댄스HK’(EchoDanceHK)가 차지했다.



행사 마지막에는 특별심사위원으로 홍콩을 찾은 엘키를 위한 팬들의 깜짝 무대가 펼쳐졌다. 본선에 참가한 모든 참가자들이 무대에 올라 CLC의 최신곡 ‘블랙드레스’의 음악에 맞춰 다함께 춤췄고, 이를 바라본 엘키는 감정이 북받쳐 눈물을 글썽였다. 엘키는 무대로 뛰어올라 팬들과 함께 춤을 추며 팬들의 성원에 화답했다.



이날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박종택 주홍콩한국문화원 원장은 “K팝에 관심이 있는 커버댄스 참가자들은 어떻게 보면 ‘한국애호가’”라며 “다양한 문화행사를 이들과 함께 꾸며 한류뿐만 아니라 한국의 문화를 알리겠다”고 말했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은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은 전 세계 한류 팬들과의 소통과 공감을 목적으로 하는 K팝 팬케어 캠페인이다. 또한, 각국의 문화가 한류라는 매개체를 통해 서로 교감하고 확대될 수 있도록 그 토대를 마련해 주기 위한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2018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은 오는 6월초까지 10여국을 돌며 각국의 우승자를 선발한다. 우승자들은 오는 6월말 서울 최종결선에 초청받게 된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