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머리엔 뿔, 뱀의 혀를 가진, 사람이길 포기한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상적’으로 태어났지만 ‘정상적’으로 살아가길 포기한 남성이 화제다.

지난 25일(현지시각) 외신 스토리텐더는 캐나다 벤쿠버(Vancouver) 출신의 러스 폭스(Russ Foxx)라는 신체변형 대가를 소개했다. 이 남성은 지금까지 자신의 몸에 100번 이상의 변형을 시도하고 있다. 전자 칩을 손등에 삽입해 현관 전자도어를 열기도 하고, 머리에 뿔을 이식해 스스로를 일반인과 ‘구별’ 되고자 하고 있다.

그는 다섯 살 때 귀를 뚫기 시작 한 후, ‘극단적인 신체 변형’의 매력에 빠져들기 시작했다. 18살이 되었을 땐 50개 이상의 피어싱을 얼굴에 박고 자신의 닉네임을 ‘태클 박스(tackle box)’라고 명명했다. 또한 지난 30여년 동안 양갈래로 갈라진 뱀 혀, 자외선 문신 그리고 뾰족한 귀를 포함해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신체변형 과정을 진행해 오고 있다.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일반적인 신체 변형 외에 피부 속에 3D 실리콘을 삽입하는 독특한 방법도 시도하고 있다.

그는 “내 몸을 캔버스로 생각하고 그 위에 예술을 표현하고 있다”며 “나는 미래과학의존자로 기술과 시간을 통해 진화한다”고 말한다. 또한 “성인이 되고 나서 손 안에 이식한 디바이스로 현관문을 열어 주는 것과 같은 자연스러운 능력을 강화하는, 기능적인 변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앞으로의 신체 변형 방향까지도 친절하게 설명한다.

하지만 러스는 그 누구에게도 자신이 하고 있는 신체 변형을 권하진 않는다. 단지 흥미를 느끼는 사람들에겐 언제든지 의견을 듣고 상담해 줄 준비가 되있다고 말한다. 자부심도 대단하다. 그는 이러한 신체변형을 위해 사용되는 재료들은 모두의 안전을 위해서 질좋은 최상의 상품만 사용한다고 한다. 그의 인스타그램(@russfoxx)엔 자신과 비슷한 꿈을 가진 사람들과 찍은 다양한 사진들을 볼 수 있다.

신체발부 수지부모(身體髮膚受之父母) ‘신체의 모발과 피부는 부모로부터 받은 것이기 때문에 부모에게 물려받은 몸을 소중히 여기는 것이 효도의 시작이다’란 의미가 단지 고루한 옛 성현의 말로만 치부되는, 그런 세상이 되어 가는게 아닌가 하는 안타까운 맘이 든다.



사진 영상=FEEL FUNNY CHANNEL/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