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게 가능한 일? ‘행운(Lucky)’이란 이름의 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온한 초원에 누워서 쉬고 있는 암수 사자 두 마리에게 스스로 다가가 시비를 건 ‘용감한’ 들개 한 마리가 화제다. 우린 이 들개에게 ‘행운(Lucky)’이란 이름을 붙여 줘야 할 거 같다. 시비를 받은 사자가 당시 배고픔을 느끼지 않았고 들개는 목숨을 보존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 9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은 ‘하룻 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는 속담을 무색해할 정도로 용기 충천한 아프리카 들개의 모습을 소개했다.
 
영상 속, 아프리카 초원에 사자 커플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어느 순간 들개 한 마리가 이들에게 꼬리를 흔들며 다가간다. 두 사자도 본능적으로 벌떡 일어나 들개에게 다가간다. 하지만 두 발을 높이 점프하며 공격하는 건 놀랍게도 사자가 아닌 들개. 목청 높여 짖기까지 한다. 이러한 들개의 ‘위세’에 사자는 당황하며 뒷걸음치고 만다.
 
하지만 여기서 끝나면 야수의 왕인 사자의 체면이 뭐가 되겠는가. 자신을 선제공격한 들개 주위를 맴돌며 ‘분석’에 들어가지만 매우 무모해 보이는 들개의 공격성은 사그라들지 않는다.
 
결국 이 들개는 두 사자에게 또 한 차례 맹공격을 퍼붓고 유유히 사라진다. 자신 몸보다 10배는 족히 작아 보이는 들개 뒷모습을 물끄러미 쳐다보는 사자 뒷모습 또한 허탈한 웃음을 자아낸다.
 
많은 분들이 여러 매체를 통해 넓은 초원에서 여유롭게 풀을 뜯고 있는 ‘먹잇감’ 얼룩말을 눈 앞에 두고도 졸린 듯 누워 있는 사자 모습을 본 적 있을 거다. 이러한 모습이 가능한 건 사자는 배고프지 않으면 잡아먹지 않기 때문이라고 한다.
 
만일 이 사자가 당시 배고픈 상태였다면 들개를 한 발로 툭쳐서 쓰러뜨린 후, 한 입에 목 힘줄을 끊어 죽일 수도 있었을 텐데. 영상 속 들개, 무시무시한 약육강식의 생태계에서 살아남으려면 앞으론 상대 봐가면서 까불어야 하지 않을까. 이 바닥에서 두 번의 기회는 없기 때문이다.



사진 영상=TOP TRENDING FEATURES/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