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하나만 맞아도 치명상, 골프공 크기 우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골프공 크기의 우박이 중구 북부 싱타이(Xingtai)시 한 호숫가에 쏟아 붇고 있는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골프공 크기만 한 우박이 중국의 한 호숫가를 덮쳤다. 영상 속에 보이는 우박 몇 개만 맞아도 치명상을 입을 수 있을 듯 보인다. 우박의 크기, 무게 그리고 하늘에서 내려오는 가속도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충격의 파괴력은 상상을 초월하기 때문이다.

지난 12일(현지시각) 중국 북부 싱타이(Xingtai)시에서 발생한 놀라운 자연재해 모습을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이 보도했다.

영상 속, 골프공 크기의 우박이 말 그대로 호숫가에 쏟아 붇고 있는 모습이다. 물속으로 떨어지자 마치 양식장 물고기들이 먹이를 먹기 위해 수면 위에서 필사적으로 몸부림치는 모습처럼 엄청난 물 파장이 발생한다.

지역 보도에 따르면 우박의 크기는 지름이 3.5cm가 넘는다고 전해졌다. 이 우박으로 인해 지역 농업 생산에 피해를 입혔지만 다행히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한다.

첨단 기술이 급속한 진보가 우리의 생활을 윤택케 하고 있지만, 여전히 자연의 위력 앞에 초라해질 수밖에 없는 인간의 나약함을 다시 보게 된다.



사진 영상=Big Brit/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