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보는 것 만으로 ‘아드레날린 폭발’, 공중낙하 1인칭 시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 백미터 다리 높이에서 직접 체험하는 듯한 1인칭 낙하 시점 영상. 조금이라도 고소공포증 느끼는 분들에겐 이 영상을 보는 것 조차 버거울 수 있겠다.

프랑스 남부 산악도시 밀라우(Millau)를 가로 지르는 세계 최고 높이의 밀라우 다리, 파리 에펠탑보다 23미터 더 높은 343미터에 달한다는 이곳에서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뛰어 내린 한 전문 스카이 다이버의 생생한 1인칭 공중낙하 영상을 지난 26일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가 소개했다.

영상 속엔 비교적 한산해 보이는 밀라우 다리 위. 차량 운전자와 3명의 전문 스카이 다이버가 일반인은 감히 상상할 수 없는 ‘극한 모험’을 즐기기 위해 이곳을 찾은 모습을 볼 수 있다.

그 중 레인 파킨(Lane Paquin·28)이란 이름의 남성. 검은 선글라스에 빨간 옷을 입고 고프로(go-pro)가 장착된 헬멧을 쓴 그는, ‘늘 그래왔던 것처럼’ 자연스럽게 교각의 비스듬한 곡선 위에서 미끄럼틀 타듯 내려간다. 그리고 그 생생한 1인칭 시점의 영상을 고프로에 ‘쓸어’ 담는다.

이 남성이 육지에 안전하게 착륙한 후 인터넷에 게재한 영상은 보는 이의 아드레날린을 폭발하게 만들 정도니, 직접 몸으로 체험한 남성의 ‘흥분지수’는 어땠을지 감히 상상히 된다.

레인은 “이런 높은 곳에서 스카이 점프를 하기 위해서는 많은 계획이 필요하다”며 “스카이 다이버들을 이곳 높이까지 데려오는 건 물론이고 하강지점에서 다시 그들을 픽업할 운전자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진 영상=Caters Clip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