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콧속에 플라스틱 쓰레기 박힌 바다거북 구조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바다거북 콧속에 박힌 플라스틱 쓰레기

인간이 버린 플라스틱 쓰레기 때문에 해양동물이 고통받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이번에는 멸종위기 종인 ‘바다거북’이 콧속에 플라스틱 쓰레기가 박힌 채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RM Videos’은 한 무리의 남성들이 바다거북의 콧속에 박힌 정체불명의 이물질을 제거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바다거북은 콧속에 긴 막대기가 박힌 모습이다. 한 남성이 손으로 이물질을 잡아당겨 빼보려 하지만 쉽사리 빠지지 않는다.

이에 남성 2명이 바다거북의 몸을 잡아 움직이지 못하도록 고정하고, 휴대용 집게로 이물질을 잡아당겼다. 고통스러운 듯 몸을 뒤트는 바다거북의 콧속에서 꺼낸 물체는 충격적이게도 ‘플라스틱 숟가락’이었다.

바다거북 구조상황을 지켜보던 시민들은 이물질의 정체가 플라스틱 쓰레기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2015년 과학 학술지 ‘사이언스’에 실린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전 세계 바다로 흘러 들어가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2010년 기준 480만~1270만 톤으로 추정된다.

사진·영상=RM Videos/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