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0대 여성 승객 성희롱한 대구 택시기사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0대 여성 승객 성희롱한 대구 택시 기사. 페이스북 페이지 ‘대구를 깐다, 대구 대나무숲’ 제공.

대구의 한 택시기사가 10대 여성 승객을 상대로 한 성희롱 발언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8일 페이스북 페이지 ‘대구를 깐다, 대구 대나무숲’ 계정에는 택시 안에서 성희롱을 당했다는 제보와 함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은 전날 택시에 탑승했던 여성 승객 A양(16)이 직접 촬영했다.

영상에서 택시기사는 A양에게 “내가 몇 살 같아 보이느냐”고 묻더니 대뜸 성관계 이야기를 꺼냈다.

택시기사는 “네 발 달린 짐승 중 성관계를 가장 빨리하는 게 뭔지 아냐”, “자꾸 하다 보면 경험이 생겨 시간도 오래가고 재밌다”, “혼자 살아라. ‘엔조이’가 무슨 뜻인지 아느냐. 성관계하는 거다” 등 노골적인 성희롱 발언을 계속해서 이어갔다.



A양은 “기사분께서 성관계 얘기를 꺼내시더니 몇 분 뒤 저보고 ‘처녀막이 있냐’고 물어봤다”면서 “너무 놀라고 무서워서 대답도 못 하고 가만히 있었는데 ‘남자하고 관계 몇 번 해봤냐’면서 계속 물어봤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 무서운데 달리는 차 안이라서 안 내려주실까봐 내려달라는 말도 못 했다”면서 “음성녹음을 하려고 했는데 소리가 나서 못 하고 한참 뒤에 영상을 찍었다”고 설명했다.

A양는 현재 해당 택시 기사를 경찰에 신고한 상태다. 그는 “2차 피해자가 생기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제보했다”며 “처음에는 무서워서 신고도 안 하려고 했는데 또 이런 이야기를 듣는 승객이 있으면 안 되니까 신고했다. 다들 조심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