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비 맞으며 공부하는 노숙 아동 ‘뭉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담요를 뒤집어쓴 채 공부하는 노숙 아동. Rolando Baltazar Villanueva.

노숙 생활을 하는 여자 아이가 비를 맞아가며 공부를 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누리꾼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지난 7일 페이스북에 올라온 이 영상은 이달 초 필리핀 마닐라의 한 도로에서 촬영됐다. 영상에는 도로 한구석에서 담요를 뒤집어쓴 채 학교 숙제를 하는 아이의 모습이 담겼다. 그런 아이 옆에는 함께 노숙하는 엄마와 여동생의 모습도 보인다.

영상을 촬영한 로란도 비야누에바씨는 깜짝 놀라 아이와 이야기를 나눴다. 아이는 초등학교 3학년으로 “가족을 가난에서 벗어나게 하는 것이 꿈”이라고 말했다고 비야누에바씨는 전했다.

해당 영상은 일주일 만에 6만여 건이 공유되며 509만 건의 조회 수를 기록 중이다. 누리꾼들은 “가족을 축복한다”, “아이를 돕고 싶다”라는 등의 댓글을 남겼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