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00초 인터뷰] 오현택 사육사 “맹수들과 기 싸움에서 지면 괴로워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현택 사육사가 지난 17일 서울대공원 동물원 사무실에서 서울신문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 지난 17일 서울대공원 동물원 우리 안에서 호랑이 한 마리가 움직이고 있다.

“동물들에게 박치기나 발차기를 한 번쯤은 당했을 거예요.”

서울대공원 오현택(35) 사육사는 “함께 일하는 동료 누구나 ‘영광의 상처’ 하나쯤은 지니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에게 상처란, 사육사로서 항상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는 의미의 경고판이다. 오 사육사는 맹수류 담당이다. 호랑이, 표범, 치타, 스라소니 등이 그가 돌보는 동물들이다.

지난 17일 경기도 과천시 서울대공원 동물원에서 만난 오현택 사육사는 “정신을 차리지 않으면 바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모든 동물이 마찬가지이지만, 맹수는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에 항상 긴장 상태로 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에게 맹수 사육사가 가져야 할 태도에 대해 물었다. 그는 “동물과 기 싸움에서 밀리지 않아야 한다. 맹수를 보고 놀라거나 녀석들에게 만만하게 보이면, 일부러 울타리에 달려들어 놀라게 하는 등 두고두고 (다양한 방식으로) 괴롭힌다. 절대 지지 않겠다는 눈빛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현재 서울대공원에는 백두산 호랑이 21마리(수컷 7마리, 암컷 14마리)가 살고 있다. 최근 이곳에서 새끼 4마리가 번식에 성공했다. 백두산 호랑이는 과거 한반도에 실제 서식한 호랑이로 한국 호랑이 혹은 아무르 호랑이로 불린다. 서울대공원에서 백두산 호랑이가 번식에 성공한 것은 2013년 10월 이후 4년 7개월 만이다.

오 사육사는 “이제 새끼 호랑이들은 이리저리 뛰어다니고, ‘가르릉’하는 울음소리도 힘이 있어졌다. 건강하게 무럭무럭 잘 자라고 있다”고 녀석들의 근황을 전했다. 이어 “조심스러운 단계라 아직은 일반에 공개하지는 않고 있지만, 안정권에 접어들면 시민들이 볼 수 있도록 새끼들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지난 17일 서울대공원 동물원에서 오현택 사육사가 호랑이들의 몸 상태를 체크하고 있다.
최근 동물원은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과거 ‘전시’ 중심이었다면, 지금은 멸종위기 동물종(種) 보존에 힘쓰고 있다. 새끼 호랑이의 탄생도 이와 궤를 함께한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동물원이 없어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갇혀 지내는 동물들이 불쌍하다는 게 가장 큰 이유다. 특히 초원을 자유롭게 누벼야 할 맹수들을 우리에 가두는 것은 학대에 가깝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오 사육사는 동물원이 “노아의 방주 같다”고 말했다. 동물원이 멸종위기종을 보호하는 ‘종 보전 기관’으로의 변화를 하나씩 실행에 옮기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그는 “외국은 멸종위기 동물들을 번식시켜서 야생으로 돌려보내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아직 시작 단계다. 조금 더 멀리 보고 기다려 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일부 관람객들에게 꼭 하고 싶은 말 한마디를 덧붙였다. “동물원에 있는 동물들이 불쌍하다고 하시면서 잠자는 야행성 동물을 깨우거나, 돌멩이를 던지는 분들이 있다. 동물학대에 가까운 행동은 자제해 주시면 좋겠다”며 부탁의 말을 전했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하는 배려의 관람문화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보게 하는 유의미한 당부였다.


“동물들의 대변인”을 자청한 오 사육사. 그는 사육사라는 자신의 직업에 대해 “말이 안 통하는 동물들을 대변해서 동물들이 불편하거나 원하는 것을 잘 파악해 해결해 주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관람만 하는 동물원에서 벗어나 “시민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 활동도 하는 사육사가 되고 싶다”는 소박한 바람을 덧붙였다.

그는 예비사육사들을 향한 조언도 잊지 않았다. “쉽지 않은 직업이다. 흔한 말로 더울 때 더운 데서 일하고, 추울 때 추운 데서 일한다. 그런데 쉽게 생각하고 오는 친구들이 많은데, 진중하게 생각해야 한다. 직접 현장에 와서 경험해보고 진로를 결정 하는 것이 좋다”며 생명을 다루는 일에 대한 진지한 고민의 중요성을 전했다.

글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영상 문성호,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