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죽은 아들이 살린 아이를 만났다”…‘살아남은 아이’ 1차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살아남은 아이’ 예고편 한 장면.

영화 ‘살아남은 아이’ 1차 예고편이 공개됐다.

‘살아남은 아이’는 아들이 죽고 대신 살아남은 아이를 만나 가까워지면서 상실감을 견디던 부부가 어느 날 아들의 죽음에 관한 비밀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영화는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부문 공식 초청을 비롯해 제20회 우디네극동영화제 화이트 멀베리상 수상,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국제영화평론가협회(FIPRESCI)상 수상, 제6회 무주산골영화제 무주관객상 수상 등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화제를 모았다.

공개된 예고편에는 죽은 아들 ‘은찬’이 살린 ‘기현’과 만나는 ‘성철’과 ‘미숙’의 모습, 불편했던 기현의 존재를 받아들이는 과정이 담겨 있다. 이어 “아줌마는 은찬이 어떻게 죽었는지도 모르잖아요”라고 말하는 기현이 사실은 이들 아들의 죽음에 얽힌 비밀을 쥔 사람임을 예고한다.

영화는 드라마와 영화, 연극 등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며 스펙트럼 넓은 연기를 선보이는 연기파 배우 최무성, 김여진과 충무로의 라이징 스타 성유빈의 연기가 눈길을 끈다.

영화 ‘살아남은 아이’는 신동석 감독의 데뷔작으로 오는 8월 개봉한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