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노래 가사 알아듣고 주인 가슴 만지는 엉큼한 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인이 부르는 노래 가사를 정확히 이해하고 ‘행동에 옮긴’ 개 한 마리의 ‘못 된 발’이 화제다. 지난 9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은 함부로 만져선 안되는 주인의 주요 부분에 허락없이 발을 갖다 댄 응큼한 강아지의 모습을 소개했다.

영상 속, 릴리 아라민타(Lily Araminta)라는 여성이 침대 위에서 자신의 개와 함께 음악을 틀어놓고 따라 부르며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이다. 노래 제목은 2013년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올해의 신인상에 빛나는 미국 유명 여가수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의 ‘인 투 유(Into you)’란 곡이다.

흥에 겨워 노래를 따라 부르고 있는 여성이 노래 가사 중 한 부분인 ‘내 몸을 조금 더 터치해 주세요(a little more touch my body)’를 따라 부르자 그 뜻을 ‘정확히(?)’ 이해한 반려견의 앞다리가 그녀의 가슴 위쪽에서 지그시 누르는 모습이다.

여성은 전혀 예상치 못한 어처구니없는 개의 행동에 놀라 당황하며 소리를 지른다. 우리나라 속담 중,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는다’는 말이 그냥 만들어진 게 아닌가 하는 생각 잠시 해본다.



사진 영상=AllVideoKingdom AVK/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