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2년 전 잃어버린 반지 정원에 심은 당근서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WNS.com
최근 영국 서머싯 주 몽크턴 히스필드의 린다 키치(Linda Keitch·69)가 12년 전 잃어버린 반지를 정원에 심어놓은 당근에서 발견한 사진. 린다(왼쪽), 남편 데이브(오른쪽)

오래전 잃어버린 반지가 뒤뜰 정원서 키운 당근에서 나와 화제가 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영국 서머싯 주 몽크턴 히스필드의 린다 키치(Linda Keitch·69)가 12년 전 잃어버린 반지를 정원에 심어놓은 당근에서 발견했다고 소개했다.

린다의 반지는 그녀의 40세 생일날 남편 데이브(Dave)로부터 받은 하트모양의 자수정이 박힌 금반지였다. 하지만 2006년도 어느 날, 린다는 반지가 손가락에 맞이 않아 반지를 딸 사라(당시 25세)에게 건넸고 그녀는 정원에서 그것을 잃어버렸다.

그 당시 린다는 남편이 선물한 반지를 정원을 샅샅이 뒤져 찾아보았지만 끝내 반지를 찾진 못했다. 그녀는 남편이 선물한 반지를 잃어버렸다는 상실감에 지금까지 마음 한켠이 늘 불편한 채 살아왔다.

그리고 12년이 흘렀다. 최근 데이브는 정원에 심어놓은 감자를 비롯 채소들을 채취했고, 채소들을 씻는 과정에서 당근 밑동에 끼여있던 반지를 발견했다.

▲ SWNS.com
최근 영국 서머싯 주 몽크턴 히스필드의 린다 키치(Linda Keitch·69)가 당근에서 12년만에 되찾은 반지.

기쁜 마음에 허겁지겁 아내 린다에게로 뛰어온 데이브는 “내가 무얼 찾았는지 추측해보라”며 “난 정원에 갈 때마다 그것을 찾았다”고 흥분한 상태로 소리쳤다. 놀랍게도 그것은 29년 전 남편이 선물한 반지로 잃어버린지 12년 만에 다시 린다에게 되돌아온 것이다.

린다는 “이 행운의 반지를 딸 사라에게 다시 줄 것인지 고민하고 있으며 현재 반지를 잘 닦아서 상자에 보관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70세 생일을 맞아 자신들을 위한 새로운 차를 구매할 예정이라는 린다와 데이브는 농담삼아 “우리는 그것(신차)을 잃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웃으며 말을 전했다.

사진= SWNS.com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