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네일 아트에 살아있는 개미 사용한 네일숍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nail sunny Instagram
네일 아트로 유명한 네일숍 네일 써니(Nail Sunny)가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앤트 네일(Ant Nail).

살아있는 곤충을 네일 아트에 사용한 네일숍이 소셜 이용자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영국 더 선은 독특한 네일 아트로 러시아의 유명한 네일숍 네일 써니(Nail Sunny)의 인스타그램 영상을 소개했다.

네일 써니가 업로드한 영상에는 플라스틱으로 된 긴 인조 손톱을 손가락에 부착한 뒤, 그 밑을 아크릴판으로 덧대서 만든 빈 공간에 살아있는 개미를 넣은 앤트 네일(Ant Nail)의 충격적인 모습이 담겨 있다.

이 기괴한 네일 아트를 본 소셜 이용자들은 “개미들이 고통받고 있다. 이것은 동물학대다”라고 비난했다. 이에 네일 써니 측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영상을 만드는 동안 개미들이 다치는 일은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지만 소셜 이용자들의 동물 학대에 대한 비판은 줄지 않았다.

한편 해당 영상은 게재된 지 8시간 만에 10만 78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 nail sunny Instagram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