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연기야 진짜야?…허리케인에 휘청거리는 기자 뒤로 멀쩡히 걸어가는 시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강풍에 휘청거리는 기자 뒤로 멀쩡히 걸어가는 시민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미국 남동부에 상륙한 현장을 전달하는 방송에서 황당한 장면이 포착됐다. 강풍에 휘청거리는 기자 뒤로 시민 두 명이 멀쩡하게 걸어간 것이다.

14일(현지시간) 한 트위터 사용자는 미국의 날씨 방송 ‘웨더 채널’의 한 방송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웨더 채널의 기자인 마이크 세이델이 허리케인 현장을 보도하는 모습이 담겼다. 강풍에 몸을 가누기 힘든 듯 마이크는 휘청거리며 중심을 제대로 잡지 못한다. 그런데 방송을 하는 마이크의 뒤로 시민 두 명이 멀쩡하게 걷는 모습이 목격된다. 심지어 시민 한 명은 주머니에 손까지 넣은 여유로운 모습이다.

방송이 나간 후 누리꾼들은 기자가 허리케인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과장된 연기를 했다고 지적했고, 해당 영상은 페이스북에서 100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논란이 일자 ‘웨더 채널’ 측은 “기자 뒤로 걷는 두 행인은 콘크리트 위를 걷고 있고, 마이크 세이델은 젖은 잔디 위에서 자세를 유지하려고 애쓰고 있었다”면서 “마이크는 이날 새벽 1시까지 방송을 하느라 지쳐있는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사진·영상=더 가든/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