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저 다쳤어요’…스스로 병원 찾아간 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다친 다리를 끌고 스스로 병원에 찾아간 강아지

독일산 셰퍼드 한 마리가 다친 몸을 치료하기 위해 스스로 병원을 찾아가 화제다.

18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터키 출신 남성 세다르 케스킨디르는 최근 ‘실라’라는 9개월 셰퍼드를 도둑맞았다.

사랑하는 반려견을 되찾고 싶었던 그는 2,000리라(한화 약 35만 원) 포상금을 내걸었다. 이 때문에 실라를 팔아버리는 것이 어려워진 절도범은 길거리에 개를 버리고 도망갔다.

실라는 집으로 돌아가려고 했지만 거리의 개 무리에게 공격을 당해 왼쪽 다리를 다치고 말았다. 영리한 실라는 다친 다리로 집에 가는 대신 근처 병원 응급실로 향했다.

▲ 다친 실라를 치료해주고 있는 의료진들

실라의 영리한 행동은 병원 입구에 설치된 CCTV에 고스란히 포착됐다. 영상에는 실라가 응급실로 절뚝거리며 들어오는 모습이 담겼다. 병원 직원들은 당황하지 않고 실라를 살펴봤고, 다친 다리까지 치료해줬다.

이후 병원 관계자들의 도움으로 실라를 되찾게 된 주인 세다르는 “예전에 실라와 함께 구급차를 타고 병원에 간 적이 있기 때문에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친 실라를 치료해주고 다시 만날 수 있게 도와준 병원 직원분들에게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Τι λες τώρα;/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