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속눈썹이 머리카락처럼 자라는 11살 소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Евгений Якухин facebook
속눈썹이 머리카락처럼 자라는 러시아 소년 뮤인 바쵸너브(Muin Bachonaev)

속눈썹이 머리카락처럼 자라는 러시아 소년이 있어 화제다.

2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러시아에서 속눈썹이 가장 긴 소년 뮤인 바쵸너브(Muin Bachonaev)에 대해 소개했다.

태어날 때부터 뮤인의 속눈썹은 입술에 닿을 만큼 길었고 현재 그의 속눈썹 길이는 1.7인치(약 4.3cm) 정도다. 뮤인은 현재 ‘러시아에서 가장 긴 속눈썹을 가진 사람’이란 타이틀을 갖고 있다.

뮤인의 특이함은 비단 긴 속눈썹뿐만은 아니다. 그의 눈썹은 일반인들에 비해 훨씬 길며 진하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외모에 콤플렉스를 전혀 가져 본 적이 없다. 그는 “일반인들처럼 (똑같이) 살고 있다. 속눈썹에 특별히 관리를 할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며 “제 속눈썹이 편안하며 어떠한 어려움도 없다”고 말했다.

매사에 긍정적인 뮤인은 축구를 무척 좋아하며 장래 훌륭한 축구선수가 되는 것이 꿈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0년 타지키스탄에서 러시아로 이주한 뮤인의 아빠 제이돌 바쵸너브(Zaidullo Bachonaev·45)는 “아들과 거리에 나가면 사람들이 그에게 관심을 기울이지만 그는 스스로 괜찮아한다”고 밝혔. 이어 “그를 진료한 여러 의사들은 뮤인의 상태가 이상이 없으며 건강하다”면서 “그들은 그의 속눈썹 성장을 일으키는 유전자가 일반적인 경우와는 다르게 작용했다”고 밝혔다.

의학 전문가들은 뮤인의 속눈썹이 자라는 상태에 대해 임신 중 복용하는 약에 의해 이러한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사진= Евгений Якухин facebook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