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겁 없이 650kg 악어 꼬리에 올라탄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대 악어를 유인한 후 꼬리에 올라탄 남성이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22살의 닐스 젠슨이라는 남성은 최근 유튜브를 통해 영상 하나를 공개했다. 영상에는 바다악어(saltwater crocodile)와 마주친 젠슨이 악어 몸에 올라타는 일련의 과정이 상세하게 담겼다.

영상은 그가 죽은 왈라비를 이용해 악어를 유인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젠슨은 왈라비를 땅에 탁탁 내려치며 악어를 유인했고, 악어는 먹이를 향해 조심스럽게 다가간다.

이어 젠슨과 악어의 거리가 좁혀지자, 악어는 왈라비를 향해 달려들었고 젠슨은 왈라비를 던지며 멀찍이 거리를 벌린다.

악어가 먹이를 삼키며 만찬을 즐기자, 젠슨은 악어 뒤쪽으로 걸어가 꼬리에 살짝 앉는다. 악어의 가죽을 만져보던 젠슨은 조심스럽게 일어나며 뒷걸음질 친다.

그때 한 남자가 ‘다시 앉아봐’라고 말하자 젠슨은 두려움 없이 다시 악어의 몸에 올라탄다. 이어 카메라를 향해 엄지손가락을 들며 기념촬영을 하는 것으로 영상은 마무리된다.

젠슨은 “약 5m 크기의 악어를 마주쳤을 때 악어 사냥 기술을 시험해보고 싶었다”면서 “죽을 수도 있는 위험한 행동이었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동영상이 공개된 후 공원 야생동물 위원회는 “그는 위험을 자처했다”고 비난했지만 젠슨은 “위험했지만,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 스릴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바다악어(saltwater crocodile)는 현존하는 가장 큰 파충류로, 길이 7m, 무게 1.3톤까지 자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영상=케터스 클립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