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초인종 누른 10대 청년에 산탄총 쏜 백인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Rob Beschizza / LadyJustice2188 youtube
지난 4월 12일 미국 미시간 주 로체스터힐즈에서 길을 묻기 위해 초인종을 누른 10대 청년에 총을 쏜 50대 백인남성 CCTV.
길을 묻기 위해 초인종을 누른 10대 청년에 총을 쏜 50대 백인남성이 수감 위기에 처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은 지난 4월 12일 미국 미시간 주 로체스터힐즈에서 발생한 충격적인 CCTV 영상을 보도했다.

영상에는 지난 4월 12일 아침 14살 브레넌 워커가 퇴직한 소방관 제프리 지글러(53)의 집 현관으로 다가와 초인종을 누르는 모습이 담겨 있다.

초인종과 노크를 한 워커는 약 40초 동안을 기다렸고 13초 후 공포에 질린 모습으로 지글러의 집 현관을 벗어나 도망친다. 곧이어 윗옷을 벗은 지글러가 현관문에서 나와 워커를 향해 산탄총을 발사한다.

다행스럽게도 지글러가 쏜 총알은 워커를 맞추지 못했고 그는 육체적인 어떠한 부상도 입지 않았다. 당시 인근을 순찰 중인 경찰이 길가에서 울고 있는 그를 발견했고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물었다.

경찰의 질문에 워커는 “늦잠으로 인해 당일 아침 스쿨버스를 놓쳤다”면서 “엄마에게 휴대전화를 압수당했으며 길을 잃은 상태였다”고 대답했다.

지글러의 집을 찾은 사람은 비단 워커뿐만이 아니었다. 지글러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자신의 집이 적어도 5번의 도둑 피해를 당했으며 이런 이유로 항상 긴장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지글러의 이웃주민인 제임스 맥피는 “워커가 지글러 집의 현관으로 다가가 문을 두드렸다”면서 “그들의 위치에서 학교로 가는 방향이 복잡한 건 사실”이라며 “워커가 약간 긴장한 상태였지만 정중하게 보였다”고 전했다.

재판에서 워커는 “노크를 했을 때, 집안에서 한 여성이 ‘왜 내 집에 침입하려고 하느냐?’고 소리쳤고 이에 난 ‘로체스터 고등학교로 가는 길을 찾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이어 “잠시 뒤, 지글러가 총을 들고 나왔고 난 도망치기 시작했다”면서 “그가 나를 타겟으로 한 것을 보았고 빠르게 달아나는 찰나 총소리가 들렸다”고 덧붙였다.

반면 지글러의 아내 다나는 “현관에 서 있는 워커를 보았을 때, 공포에 질려 잠자고 있는 남편에게 비명을 질렀다”며 “그가 무고한 학생으로 보이진 않았다. 오히려 커다란 성인 같았으며 그가 ‘학교에 간다’고 했지만 우리 동네에는 학교가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디트로이트 출신 전직 소방관 지글러는 유죄 판결을 받으면 감옥에 수감될 예정이다.



사진·영상= Rob Beschizza / LadyJustice2188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